박정민, 대세남의 남다른 여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