라이언 쿠글러 "감사합니다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