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경실, 2년만의 브라운관 복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