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성규, 긴장백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