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용화, 씁쓸한 입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