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동석, 내가 바로 팔뚝요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