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용필, 부드러운 미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