폼 클레멘티에프, 묘한 매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