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은선, 사랑도 일도 다 잡은 그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