배윤경, 사랑스러운 그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