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카구치 켄타로, 제 하트를 받아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