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정재, 그윽한 눈빛