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로마 미루, 민낮이라 부끄러워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