손예진-현빈, 변함없는 매력